제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유

2019년 2월 28일 베트남의 하노이에서 열린 미북정상회담에서 합의문에 대한 발표를 하지 않아서 회담이 실패를 했다고 합니다. 북한은 제재완화를 미국은 비핵화를 요구를 하여 협상을 했지만 북한 인권 문제와 숨겨진 핵시설에 대한 서로의 의견이 맞이 않아서 협상이 실패를 한것같습니다.

 

저번년도에 제 1차 북미정상회담이 있었습니다, 제 1차때에는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이 처음 만나는거라 대충 북미간의 관계를 향상시키는 것으로 합의를 끝냈구요, 근데 제 2차 북미정상회담의 협상은 본격적인거였습니다, 미국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원하고 있었고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서 대북제재를 완화하여 북한의 경제개방과 경제 성장을 원하고 있었습니다, 근데 이번에 제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되어 파토난 이유가 바로 김정은 때문입니다,

 

외신 뉴스보시면 전문가들이 이번 제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이유에 대한 의견을 번역해서 보니까 이번 협상이 결렬된 이유는 크게 2가지라고 말합니다, 첫 번째는 북한 인권 문제, 미국인 웜비어 사망 사건에 대해 김정은은 아무것도 몰랐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그 당시에 미국인이 북한에 여행갔다가 선전물 훔쳤다는 이유만으로 식물인간 뇌사 상태로 미국으로 돌아왔는데 북한 사람이면 몰라도 미국인을 그렇게까지 궁지에 몰아넣고 김정은이 몰랐다는 것은 말이 안됩니다, 두 번째로 영변 핵시설 이외에 북한에서 숨겨둔 핵시설이 또 있다는 것입니다, 기사보시면 트럼프가 북한에 영변말고 다른 숨겨둔 핵시설이 있다고 말했다가 김정은이 놀랐다고합니다,

 

결론적으로 전문가들은 김정은이 미국을 상대로 완전한 비핵화가 아닌 어쩡쩡한 대충 비핵화로 대북 제재완화와 핵무기도 비밀리에 유지하고 싶은 마음으로 협상할려다가 들켜버리고 그냥 망해버린거죠.. 애초에 그냥 북한은 핵무기가 없으면 1인 독재체제를 유지할 수 없는 나라입니다

 

합의엔 이르지 못했지만 북한이 뭘 해야 제재를 풀어줄 수 있는지가 양측간에 확실해진 부분은 의미있다고 생각합니다. 싱가폴에선 이런거 논의도 안했을겁니다. 영변 플러스 알파도 확인했고 구체적으로 어떤 핵무기들을 폐기해야 딜이 가능하다는것까지 서로간에 명확해졌으니 트럼프 말대로 시간을 두고 지켜보면 될 것 같습니다

 

어떻게보면 마이클 코언 변호사의 청문회 증언도 이번 북미정상회담 결렬에 결정타를 준것이 맞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모르는 미국 민주당의 모습이 있습니다, 트럼프는 사실 CVID까지 아니더라도 제재완화하고 합의하려 했지만, 미국 민주당의원들은 CVID없이 제재완화하는 합의하면 의회차원에서 제동을 걸것을 이미 천명했습니다. 척 슈머 민주당 원내대표의 발언이 그 예입니다. 그럼에도 트럼프가 합의를 밀고 나갈 수도 있었지만 코언의 하원 청문회 발언으로 불리한 입장에 처한 트럼프로서는 민주당의 눈치를 보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였습니다. 그래서 전날과 달리 얼른 회담을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갈 수 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추가로 러시아 스캔들은 힐러리측의 미국민주당 DNC에서 퓨전GPS에 돈을주고서, 퓨전은 전MI6요원크리스토퍼 스틸에게 받은 문건입니다, 작년7-8월하원청문회 법무부차관보였던 브루스오(한국계)증언한내용 올해초에 더힐에서 보도했어요. 그런데 미국도 민주당 주류언론장악해서 보도 거의안했지요. 코언은 별건수사로 개인비리를 저질러서 감형하려고 말한것같아요. 브루스오 증언이 중요합니다, 러시아 우라늄원 스캔들때문에 러시아는 민주당이 조사대상. 내부고발자가 증언. FISA문건이 스모킹건과 해외불법도청 영장청구 로스차일드에서 정신이상자로 트럼프 탄핵하려는 것이 들켜버렸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