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이야기Y, 충주 티팬티남과 인터뷰와 밝혀진 진실

 

SBS ‘궁금한 이야기 Y’가 ‘충주 팬티남’ 을 직접 만나 그의 이야기를 들었다.

23일 방송될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최근 온라인에서

큰 화제를 모은 의문의 노출남을 추적한다.

 

 

지난 7월 회색 반팔에 검정색 마스크를 쓰고 카페에 등장한 한 남성. 얼핏 보기엔 멀쩡했지만 범상치 않은 그의 하의 패션에 다른 손님들은 소스라치게 놀랐다. 일반 속옷보다 더 짧은 하의을 입은 남자가 엉덩이를 훤히 드러낸 채 커피를 주문하고 유유히 사라진 것이다.

 

‘충주 팬티남’이라는 이름으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퍼져나간 이 남성의 다음 목격담이 들려온 곳은 강원도 원주시였다. 그는 충주에 나타났던 차림 그대로 이번에는 원주의 카페에 나타나 음료를 주문하고 사라졌다.

 

결국 목격자들의 신고로 시작된 경찰 조사에서 남자가 입은 하의는 속옷이 아니라 검정색 핫팬츠임이 밝혀졌고, 이후 온라인상에선 남성이라는 이유로 개인의 취향까지 처벌하냐는 남녀차별 논쟁까지 벌어졌다.

 

그런데 ‘궁금한 이야기 Y’ 제작진은 ‘충주 팬티남’으로 불리는 그의 모습이 익숙했다. 몇 년 전 SBS의 한 프로그램에도 등장했던 일명 ‘핫팬츠남’과 너무도 닮은 모습이었던 것.

 

제작진은 한 달여의 추적 끝에 그가 2012년부터 비슷한 차림으로 여자들이 많은 카페를 출입해왔던 중년의 이 씨(가명)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오래전부터 하체 노출로 유명했던 그는 7년이란 세월이 지나서도 이 같은 행위를 멈추지 못하고 있었다.

 

제작진은 오랜 취재 끝에 그를 직접 만났다. 제작진을 만난 그는 자신이 그런 행동을 할 수밖에 없었던 데엔 나름의 이유가 있었다며 울분을 토해냈다고 한다.

 

의문의 노출남을 직접 만나 하의실종 패션으로 카페를 돌아다닌 그의 진짜 이유를 들어볼 ‘궁금한 이야기 Y’는 23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