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시진핑의 개헌으로 ‘장기집권’ 가능

중국, ‘시진핑 장기집권’ 통과로 독재자 되나?

 

 

 

이번에 중국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장기집권을 가능케 하는 개헌안

11일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결국 통과됐습니다

 

         

 

이날 오후 3시에 베이징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제 3차 개헌안 표결을 통해

총 2,964표 중에서 찬성 2,958표, 반대 2표, 기권 3표, 무효 1표

국가주석 3연임 금지 조항을 폐기하고 시진핑 신시대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상을 주입했습니다

 

 

개정된 헌법을 보면은

‘마르크스 레닌주의, 마오쩌둥(毛澤東) 사상, 덩샤오핑(鄧小平) 이론, 이 3가지를 지킨다’

라는 문구에다가

‘과학발전과 시진핑 신시대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상’

이 삽입되었는데요,

 

 

이 뿐만 아니라, 헌법 3장 제79조 3항을 수정

‘중화인민공화국 주석과 부주석의 임기는 전인대 대회 매회 임기와 같고

임기는 두 번 연속 회기를 초과하지 못한다’

라고 수정하고, 빠진 부분은

‘임기는 두 번 연속 회기를 초과하지 못하도록 한다’

부분을 삭제 시켰습니다

 

 

이는 시진핑 주석이 원한다면 3연속으로 임기를 할 수 있도록 제도화한 것입니다

 

                   

 

그리고 이날 개헌과 동시에 공직자 취임 시 헌법 선서를 공개적으로 진행하도록 하여

시진핑 장기 집권의 기반이 되는 헌법의 권위를 상승시켰습니다

 

                   

 

또, 당원뿐만 아니라 공무원까지 모두 통제하는 국가감찰위원회도 설치되었는데요,

시진핑의 추가 집권때 정치적인 적을 제거하고 장기 집권의

유지 및 가속을 하는 중요한 핵심 역할을 할것으로 보여집니다

 

 

이에 대해서 중국 내부에서는

‘개헌은 시진핑 종신집권 야욕’

이라며 비판을 하는 주장도 나왔는데요

 

 

중국의 한 저명 작가 라오구이(老鬼)는 공개 성명을 내고

 

‘마오쩌둥의 종신집권은 개인독재로 흘렀고, 중국을 암흑시대로 몰아넣었다’

‘덩샤오핑(鄧小平)의 개혁개방으로 겨우 이를 극복할 수 있었다’

 

라고 말했습니다

 

 

‘장쩌민(江澤民), 후진타오(胡錦濤)도 이를 알기에 헌법의 임기 규정을 철저하게 지켰었는데,

이를 어기는 것은 역사의 퇴보로서, 시진핑은 종신집권의 길을 결코 걸어서는 안 될 것이다’

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러한 중국의 국가주석인 시핀징의 개헌으로 인한 ‘장기집권’ 에대해

네티즌들은

 

‘중국가서 ‘시진핑 폐하, 장기집권을 감축 드리옵나이다. 부디 잘 굽어 살피어 주옵소서’ 이렇진 않겄지?’

‘시진핑 장기집권 강력히 반대!’

‘적대국이 싫어한다는건 중국이 정확한 선택을 햇다는 의미지. 시진핑 장기집권 두손들어 찬성.’

‘시진핑이 장기집권하고 싶어서가 아니라 숙청당하기 싫어서 끝까지 붙들고 있으려고 하는듯..’

‘시진핑 장기집권’ 개헌안 통과…찬성 2천958표, 반대 2표유사국가 x끼들 ㅋㅋㅋ’

 

등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